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동현, 해서웨이 백스핀 엘보로 KO “대한독립만세” 폭풍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현 해서웨이’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32)이 해서웨이를 상대로 KO승을 거뒀다.

김동현은 1일 중국 마카오의 코타이아레나에서 열린 UFC in MACAU 메인이벤트 웰터급 매치에서 영국의 존 해서웨이를 3라운드 KO로 꺾었다.

김동현은 웰터급의 강자 해서웨이를 상대하면서도 경기를 주도적으로 풀어갔다. 그는 상대의 강력한 니킥과 테이크다운에 맞서 정확한 펀치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2라운드 들어서도 김동현은 우위를 보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3라운드 시작부터 비교적 여유로웠던 김동현은 상대가 들어오는 타이밍에 맞춰 백스핀 엘보를 안면에 날려 해서웨이를 쓰러뜨렸다.

경기 후 김동현은 “한 마디만 하겠다. 오늘은 삼일절이다. 광복을 위해 순국선열 하신 분들을 위해 대한독립 만세 한번만 외치겠다. 대한독립 만세”라고 외쳐 감동을 선사했다.

김동현은 이날 인상적인 승리를 거둔 승자에게 보너스를 지급하는 ‘퍼포먼스 오브 나이트’ 대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상금은 5만 달러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김동현 해서웨이 경기 KO승 멋있었다”, “김동현 해서웨이 경기 정말 재밌었다”, “김동현 해세웨이 경기도 멋졌지만 소감이 더 감동”, “김동현 백스핀 엘보 대박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중계 화면 캡처(김동현 해서웨이 엘보)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