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압구정동 인질극, 제과접 톱날 칼 들고 40대女 2시간동안..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압구정동 인질극, 압구정 인질극’

압구정동에서 인질극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제과점에서 한 50대 남성이 일면식도 없는 여성 손님을 잡고 심야 인질극을 벌이다 2시간 50여분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 33분께부터 이튿날 0시 25분까지 강남구 신사동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부근 한 제과점에서 김 모(57)씨가 한 여성(48)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였다.

이마에 피를 흘리며 매장에 들어온 김 씨는 주방에서 빵을 자를 때 쓰는 톱날 형 칼 두 자루를 갖고 나왔다. 당시 현장에는 종업원 3명과 손님들이 있었으나 미처 제지하지 못했고 김 씨는 곧바로 매장으로 나왔다.

이어 김 씨는 손님 중 한 명인 40대 여성을 매장 안 구석으로 끌고 가 안쪽 의자에 앉힌 뒤 옆에 앉아 자신의 목에 칼을 들이대며 경찰과 대치했다. 여성에게 흉기를 들이대는 등 직접적인 위협은 가하지 않았다.

압구정동 인질극의 범인 김 씨는 경찰에게 “나를 죽여달라. 다른 사람들이 나를 감시·미행하는 것 같다. 정신병 치료 경험이 있고 지금도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고 있다”며 칼을 들이댔다가 내려놓기를 반복했다.

경찰은 압구정동 인질극 현장에 경찰대 위기협상연구센터 등 50여 명을 투입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면 되겠느냐. 진정하고 대화로 풀자”며 김 씨를 설득했다.

2시간여 설득을 거쳐 경찰은 2일 0시 13분께 인질로 잡혔던 여성을 풀어주도록 유도했고 이어 12분 후 인질범을 체포해 강남서로 연행했다.

압구정동 인질극 피해여성은 지친 표정으로 경찰의 부축을 받고 문밖을 나서면서 한차례 주저앉기도 했다. 다친 곳은 없었으며 곧바로 귀가했다.

여성이 풀려난 후에도 경찰은 자해를 우려해 김 씨를 바로 체포하지 않고 설득하다가 제압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제 발로 걸어 나오는 게 좋다는 판단에 따라 설득을 계속했으나 갑자기 테이블 위에 있던 포크를 들고 일어서며 자신의 목을 찌르려고 해 덮쳐 데리고 나왔다”고 압구정동 인질극 범인 체포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계속 헛것이 보인다.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이런 일을 벌였다’고 말했다. 망상에 의한 범행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구정동 인질극을 벌인 김 씨에 대해 폭처법상 흉기 등 감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진 = MBN 뉴스 캡처(압구정동 인질극, 압구정 인질극)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