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리 화보, 매끈+섹시한 등라인 과시 ‘태닝 했나 봤더니..’ [포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매끈한 등라인을 과시했다.

3일 매거진 ‘하퍼스 바자’ 측은 소녀시대 유리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공개했다. 관계자는 “H&M 2014 S/S 시즌의 뮤즈로 발탁된 유리는 자연스러우면서도 시크한 면모를 뽐냈다”고 설명했다.

이번 유리의 화보는 파리에서 매 시즌 진행하고 있는 컬렉션 라인부터 캐주얼 의류까지 H&M의 전라인을 아우르는 의상으로 꾸며졌다. 무대화장에 비해 청초한 느낌을 강조한 메이크업으로 촬영에 임했다.

관계자는 “거의 민낯 같은 메이크업이라 평소 까무잡잡한 톤의 고운 피부가 그대로 드러났다. 화보 촬영장에 있던 스태프들로부터 ‘오히려 태닝한 것 같은 묘한 매력이 돋보인다’는 호평을 듣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한편 유리의 화보는 ‘하퍼스 바자’ 코리아의 3월호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