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00년 전 창문 “돌로 조각?” 햇빛은 들까.. 믿을 수 없는 디테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0년 전 창문’

400년 전 창문이 화제다.

최근 해외의 온라인을 통해 ‘400년 전 창문’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사진에는 창문에 나무와 잔가지 모양으로 섬세한 무늬가 새겨져 있다. 400년 전 창문은 돌로 조각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더한다.

400년 전 창문은 인도 구자라트주 아마다바드에 위치한 모스크의 외벽에 위치해 있으며 지금으로부터 400여 년 전인 1573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400년 전 창문 대박이다”, “400년 전 창문, 나무로 조각했다고 해도 대단한데 돌로 조각한 거라고?”, “400년 전 창문, 햇빛은 들까”, “400년 창문, 그림자 비치면 정말 아름다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400년 전 창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