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카데미 시상식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매튜 맥커너히 남우주연상 소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카데미 시상식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매튜 맥커너히 남우주연상 소감은?

영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생애 최고의 연기를 펼친 배우 매튜 맥커너히(45)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매튜 맥커너히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크리스찬 베일 등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은 에이즈에 걸려 시한부 선고를 받은 론 우드루프가 그에게 등을 돌린 세상에 맞서 7년을 더 살았던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매튜 맥커너히는 론 우드루프 역할을 맡아 무려 20kg을 감량하며 열연을 펼쳤다.

매튜 맥커너히는 수상 소감에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에게 영광을 돌린다”면서 “항상 자아에 대한 존중감을 가지라고 해 주신 어머니께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더 울프 오브 스트리트’로 올해로 네번째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이번에도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네티즌들은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정말 제대로 신들린 연기한 듯”,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누가 잘했는 지 우열 가리기 힘든 수준”,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맥커너히 수상 축하드려요”,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수상,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이번에 또 무관 아쉽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