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중국 별그대 치맥 열풍, 중국 조류업계 살린 전지현 한마디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별그대 치맥 열풍’

지난 27일 종영한 SBS ‘별에서 온 그대(별그대)’가 중국에서 치맥 열풍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별그대’에서 주인공 천송이(전지현 분)는 치킨과 맥주 이른바 치맥 마니아다. “눈 오는 날엔 치맥인데”라는 대사 한 마디가 중국 대륙에 치맥 열풍을 불러왔다.

천송이의 치맥 대사가 나간 뒤 중국 상하이에선 한국식 닭튀김을 사먹으려면 치킨집 앞에서 3시간 정도 줄을 서 기다려야 했다는 전언이다.

중국 현지 신문은 별그대 치맥 열풍이 조류인플루엔자로 타격받은 중국의 가금류 식품업계를 살려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별그대 열풍 이후 치킨류 업계 매출이 2배 이상 뛰었다는 것.

‘별그대’ 제작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중국 드라마 회사 ‘아이치이(愛奇藝)’에 인터넷 판권을 팔아 중국에서도 이 드라마를 거의 실시간으로 방영했다. 중국에서도 한국 이상으로 별그대 열풍이 불어 중국에서는 별그대가 ‘귀가 시계’라 불리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중국 치맥 열풍 대박이다”, “중국 별그대 열풍 우리나라 뛰어넘네”, “중국 별그대 열풍, 드라마 코드가 맞는 구나”, “중국 별그대 열풍, 뿌듯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중국 치맥 열풍)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