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사랑 추여사 등극, 운전대 잡으니 돌변? 어마무시한 표정으로 돌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사랑 추여사’

추사랑이 ‘추여사’에 등극했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추성훈 추사랑 부녀와 장현성 준우 준서 삼부자의 도쿄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추성훈 부녀와 장현성 삼부자는 남자아이들의 로망인 ‘레고 랜드’를 찾았다. 이날 추사랑과 준준형제는 교통안전 체험공간에서 미니 자동차 운전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유아용 미니카에 탄 추사랑은 운전대를 마구 흔들며 난폭한 운전을 하기 시작했다. 신호는 무시했으며 풀 엑셀을 밟고 질주본능을 보였다. 벽에 부딪혀 멈추기 일쑤였고 추성훈은 따라다니며 자동차 방향을 돌려주기 바빴다. 그야말로 도로의 무법자 ‘추여사’였다.

네티즌들은 “추사랑 추여사 완전 귀여웠다”, “추사랑다운 운전 실력”, “추사랑 커서 정말 추여사 되면 어떡하지”, “추사랑 추여사 돌변에 빵 터졌다”, “추사랑 추여사여도 사랑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추사랑 추여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