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황후’ 백진희, 하지원 죽이려 견고술 ‘개의 영혼 이용해..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견고술’이 화제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한희 이성준)에서 타나실리(백진희 분)는 사냥대회에서 기승냥(하지원 분)을 죽이는 데 실패하자 또 다른 악행을 꾸미기 시작했다.

앞서 지난 번 방송분에서 타나실리는 승냥을 죽이려다 전세가 역전되자 “살려만 달라”며 목숨을 구걸했다. 씻을 수 없는 굴욕을 맛본 타나실리는 승냥을 향한 분노심으로 차올랐다.

타나실리는 황태후(김서형 분)의 명으로 승냥이 황실의 살림을 맡게 되자 질투에 눈이 멀어 계단에서 승냥을 밀치는 등 악행을 서슴지 않았다. 또한 승냥이 황제의 아이를 회임하고, 재인에서 첩여로 올라서자 분개했다.

이에 서상궁(서이숙)은 타나실리에 개의 영혼을 이용해 상대방에 저주를 거는 술법인 ‘견고술’을 제안했다.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주술이라는 말에 솔깃한 타나실리는 이를 받아들이고 곧장 실행에 옮겼다.

서상궁은 ‘견고술’에 능한 주술사를 찾아 나섰고, 연화(윤아정 분)는 주술사의 지시대로 승냥의 이름이 새겨진 명패를 땅 속에 묻었다. 타나실리는 “저주 술법이 상대방에 통하지 않으면 의례를 한 사람에게 저주가 붙는다”는 주술사의 경고에도 황궁 안에 비밀제단까지 만드는 등 승냥을 죽이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했다.


한편 이들의 저주에 승냥은 개의 영혼에 쫓기는 악몽을 꾸며 깨어났고, 자신의 팔에 개에 물린 선명한 잇자국을 발견하고 충격에 빠졌다. 계속되는 악몽에 승냥은 음식을 제대로 넘기지 못하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