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종신 허지웅, 평소와 다른 살짝 굳은 표정 ‘마음만은 대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윤종신과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학대피해아동 돕기 캠페인에 참여했다.

지난달 28일 국내 최대 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윤종신과 허지웅이 학대피해아동 돕기를 위한 캠페인 ‘나영이의 소원’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윤종신은 캠페인 홍보 영상에서 “아이들에게는 아름다운 세상만을 보여주고 싶다. 아파도 슬퍼도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허지웅은 “‘나영이의 소원’과 같이 활발한 사회 운동은 제도나 법이 미치지 못하는 곳에서 우리 사회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좋은 장치다”라며 동참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나영이의 소원’에 동참하는 후원자를 일컫는 나영이 지킴이로 활동하며 추후 캠페인과 관련한 각종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윤종신 허지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윤종신 허지웅 캠페인, 멋지다”, “윤종신 허지웅 캠페인, 좋은 일에 앞장서는 두 사람 모습 보기 좋다. 함께 동참합시다” , “윤종신 허지웅 캠페인, 아이들에게 희망이 생기길”, “윤종신 허지웅 캠페인, 나영이에게 힘을 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초록우산 제공 (윤종신 허지웅)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