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신혼 이보영, “남편 지성 내 타입 아냐” 폭탄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보영이 ‘힐링캠프’에 출연해 남편 지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는 배우 이보영이 출연해 남편 지성과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이보영은 “자신이 예쁘다는 생각을 안 해봤느냐”는 질문에 “저는 예쁘고 잘 생긴걸 잘 모르겠다”고 답해 MC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에 MC 성유리가 “예쁘지 않은데 훈남 남편인 지성과 결혼했느냐”고 묻자 이보영은 “제 타입은 아니다”라고 폭탄발언을 던져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보영은 “저는 그냥 좋은 사람이 잘 생겨 보이고 예뻐 보인다”고 설명하면서 “멋진 사람이 정말 많아도 그 사람이 좋은 사람이 아닌 것 같으면 예뻐 보이지 않더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이보영씨는 자신이 예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예쁜 사람이 되려고 노력중이다”라는 센스 있는 답변을 했다.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을 접한 네티즌은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두 사람 너무 부럽다”,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폭탄은 아니네”,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지성과 너무 잘 어울려”,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모두 가진 이보영”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힐링캠프’ 이보영 폭탄발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