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턱시도 입은 채 “여기 피자요~” 시상식장 초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할리우드 톱 배우 브래드 피트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피자 서빙에 나섰다.

3일 오전 10시(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리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진행된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사회자 앨렌 드제너러스는 시상식 초반 “여기 배고픈 사람 없나? 라지 피자 두 판을 시키겠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그녀의 말을 농담으로 받아들였으나 여우조연상 시상이 끝난 후 실제로 피자가 배달됐고 시상식장은 웃음바다로 변했다.

이날 아내인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함께 시상식에 참석한 브래드 피트는 피자가 등장하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턱시도 차림으로 피자를 서빙했다. 메릴 스트립을 비롯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마틴 스콜세지 등 배우들은 피자 한 조각씩을 받아 들고 미소를 지었다.

엘렌 드제너러스는 피자를 나눠준 후 배우들에게 팁을 요구하며 “지금 수십억명의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는데 부담 가질 필요는 없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대박이다”, “브래드 피트 서빙해 준 피자 먹고 싶어”, “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역시 젠틀맨이다”, “시상식인데 딱딱하지 않고 자유로운 분위기네. 피자 배달 최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브래드 피트가 제작자로 나선 스티븐 맥퀸 감독의 ‘노예 12년’은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그래비티’가 감독상, 촬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음향믹싱상 등을 수상하며 7관왕에 올랐다. 남우주연상은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매튜 맥커니히, 여우주연상은 ‘블루 재스민’의 케이트 블란쳇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 =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화면 캡처(브래드 피트 피자 서빙)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