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리캠프 이보영 “승무원 합격·아나운서 최종 불합격·미스코리아 본선”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리캠프 이보영 “승무원 합격·아나운서 최종 불합격·미스코리아 본선” 깜짝

배우 이보영이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에서 항공사 승무원과 미스코리아, 아나운서 등 다양한 직업에 도전한 사실을 밝혀 화제다.

이보영은 3일 방송된 힐링캠프에 출연해 배우가 되기 전 미스코리아, 승무원, 아나운서 등 다양한 직업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이보영은 “정작 진짜로 합격한 것은 승무원뿐이다. 미스코리아는 본선 진출 후 탈락했고 MBC 아나운서도 최종 단계에서 탈락했다”고 말했다.

MC들이 승무원에 합격했는데 포기한 이유를 묻자 이보영은 “난 그때 아나운서로 MBC만 지원을 했다가 탈락했다. 하지만 알고 보니 MBC만 한 명을 뽑고 KBS나 SBS는 아나운서를 많이 뽑았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년에는 3사 다 지원해 봐야겠다’는 생각에 승무원을 포기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이보영 힐링캠프, 아나운서 최종에서 떨어지고 승무원 합격했다니 공부도 잘했나보네”, “이보영 힐링캠프, 그래도 열심히 하는 자세가 좋아요”, “이보영 힐링캠프, 공부도 잘했는데 얼굴도 예쁘고 어렸을 때도 인기 많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