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카데미 시상식 피자배달부는 ‘진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사회자 엘렌 드제너러스가 시킨 피자를 가져온 배달부는 시상식장 인근 피자집 점장으로 밝혀졌다.
▲ 3일(현지시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피자 배달부가 등장해 사회자 엘렌 드제너러스와 함께 피자를 나눠주고 있다. 피자 배달부는 연출이 아닌 실제 인근 피자집 점장으로 밝혀졌다.
AP/뉴시스


시상식 연출진이 꾸며 배우가 연출한 것이 아니라 ‘실제 상황’에서 ‘진짜’ 피자 배달부가 시상식에 나타난 것이다.

3일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시상식 때 드제네러스의 안내에 따라 피자 상자 3개를 들고 나타난 피자 배달부는 할리우드 거리의 한 작은 피자집 점장 에드거 마티로시언으로 밝혀졌다.

아카데미 시상식 당일 시상식 연출진 중에 한명이 할리우드 거리의 한 피자 체인점에 전화로 치즈 피자, 페페로니 피자, 그리고 콤보 피자 등 피자 3판을 주문했다.

그리고 드제너러스와 연출진은 선셋 거리 피자 체인점 점장인 마티로시언을 ‘콕’ 찍어 배달을 와달라고 요청했다.

마티로시언은 피자 3판을 배달하고 팁으로 1천 달러를 받았다고 밝혔다. 드제너러스가 모자를 들고 다니며 즉석에서 걷은 400 달러에 600 달러를 보태 1천 달러를 채워줬다고 설명했다.

피자 값은 75달러였지만 배달료 10달러가 추가됐다.

드제네러스가 진행하는 토크쇼에 이날 출연한 마티로시언은 “당신이 그냥 날 따라오기만 하면 된다고 해서 갔더니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였다”며 당시에 엄청나게 놀랐다고 회고했다.

그는 특히 꿈에서나 한번 보고 싶었던 여배우 줄리아 로버츠를 만난 것이 가장 짜릿했다고 털어놓았다.

마티로시언은 배달부로 이 피자 가게에서 일하기 시작해 6년 전에 체인점 하나를 사들여 점장이 됐다.

드제너러스는 토크쇼를 녹화하면서 방송국 근처에 있는 이 가게에서 즐겨 피자를 배달시켜 먹어 이 가게를 잘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