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의 반전기 15세… ‘중2병’ 앓는 그들의 생각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다큐프라임 ‘교육혁명’ 3~5부

건드리면 폭발할 듯 불안한 존재인 대한민국의 열다섯 살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는 이 아이들을 ‘중2병’이라는 사회병리 현상의 굴레에 가두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들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반전기를 지나고 있다. 양질의 교육과 양육환경을 제공받으면 뇌구조가 긍정적으로 변화한다. 이런 기회를 놓치면 위기에 맞닥뜨리게 되는 것이다. ‘인생의 황금기’에 놓인 15세 아이들을 우리 사회는 반항심과 충동으로만 가득한 ‘뇌관’이라 판단하고 방치하는 셈이다.


EBS 다큐프라임은 ‘교육혁명 15세에 주목하라’를 통해 ‘중2병’으로 소모되는 15세 아이들을 조명하며 경종을 울린다. 제작진은 공진중학교 2학년 아이들과 지난 한 해 동안 인생수업을 함께 했다.

앞서 15세의 특징을 진단하고(1부), 끊임없이 그들에게 질문을 던지며(2부) 15세의 내면을 들여다봤던 방송은 이제 다시 아이들 주변을 둘러본다.

5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3부 ‘때론 친구, 때론 따’는 학교폭력과 따돌림으로 얼룩진 아이들의 관계를 진단하고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을 담았다. 아이들은 학교폭력 연극과 따돌림 체험 등을 통해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인지한다. 더불어 음악치료와 감정읽기 수업으로 서로에 대한 배려와 믿음을 배워 간다. 아이들이 변하면서 학교라는 공간은 치열히 생존해야 할 곳이 아니라 따뜻하게 교류하는 곳이 된다. 10~11일 밤 9시 50분에는 15세의 사랑을 고민하는 4부 ‘사랑이 뭐예요?’와 꿈을 찾는 여정을 그린 5부 ‘꿈꿔도 좋아, 열다섯이니까’를 연이어 방송한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4-03-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