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렛잇고 라이브 무대, 목소리 갈라지고 음이탈까지 ‘최악’ 배우들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렛잇고 라이브 무대’

뮤지컬 배우 이디나 멘젤이 최악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디나 멘젤은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주제곡 ‘렛잇고(Let it go)’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에 오른 이디나 멘젤은 긴장한 듯 노래의 박자를 맞추지 못했고 고음에서는 갈라지는 소리와 음이탈로 보는 이들에게 불안감을 안겼다.

그러나 불안한 렛잇고 라이브 무대에도 관객들은 전원 기립해 이디나 멘젤의 열창에 박수를 보냈다.

네티즌들은 “렛잇고 라이브 무대 실망이다”, “렛잇고 라이브 무대 차라리 효린을 부르지”, “렛잇고 라이브 무대 긴장을 많이 했나봐”, “렛잇고 라이브 무대 본인은 얼마나 더 속상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