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성모 화백 ‘롤짱’, 저작권 문제 해결…‘마스터 이’가 아니라 ‘미스터 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모 화백 ‘롤짱’, 저작권 문제 해결…‘마스터 이’가 아니라 ‘미스터 이’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모티브로한 김성모 화백의 학원물 만화 ‘롤짱’이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와의 저작권 논란을 해결했다.

김성모 작가는 지난 3일 ‘롤짱’ 2회를 연재하면서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저작권을 존중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라는 소재와 아이디어를 일부 활용해 작가의 상상력으로 재창조하겠다”고 전했다.


롤짱은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고수 강건마가 게임 속 캐릭터에서 영감을 받아 불량 학생들을 물리쳐 나간다는 내용의 학원물이다. 지난달 19일 1회가 공개된 뒤 김성모 만화 마니아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첫 회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인 리신, 가렌, 마스터이, 베인, 럭스, 신짜오, 티모, 자르반 4세 등의 이름을 사전 협의없이 사용하다가 저작권 논란이 일었었다.

결국 김성모 화백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한국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에 방문해 저작권 사용에 대한 논의를 했다. 그 결과 롤짱 속에 등장하는 챔피언의 이름을 리신에서 리심으로, 가렌을 가렘으로, 마스터이는 미스터이, 베인은 배인, 럭스는 릭스, 신짜오는 진짜오, 티모는 타모, 자르반 4세는 자루반 등으로 살짝 바꿨다.

김성모 화백은 과거 인기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스타 크래프트’를 만화로 연재하는 과정에서도 제작사인 블리자드와 협의를 통해 저작권 문제를 협의했었다.

김성모 화백은 “작가의 창작 활동을 존중하는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에게 감사드리며 롤짱 연재를 열심히 해 보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