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일단 결방키로 ‘폐지에 대한 입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SBS ‘짝’ 녹화를 마친 여성 출연자가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건과 관련, SBS가 5일 오후 예정된 방송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SBS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예정이던 ‘짝’ 65기 방송분을 브라질월드컵 D-100 특집 축구평가전 러시아:아르메니아로 대체 편성했다.

한편 SBS 짝 여성 출연자의 사망을 둘러싸고 일각에서 프로그램 폐지 논란도 제기되고 있지만 SBS 측은 ‘짝’의 폐지를 논의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짝’ 측 관계자는 “현재 상황이 상황인 만큼 방송 폐지를 논의할 상황이 아니다. 제작진은 사고 현장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짝’ 제작진은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출연자 유가족은 물론 함께 촬영에 임한 출연자에게도 상처를 전하게 된 것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제주도 서귀포 경찰서는 SBS 짝 여성 출연자가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 = SBS(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