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동건 고소영, 절도사건 피해 ‘감시카메라 8대 무용지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장동건 고소영 부부 소유의 별장에 침입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 가평경찰서는 “4일 오후 9시 30분께 가평군 설악면에 위치한 장동건 고소영 소유의 별장에 누군가 유리창을 깨고 침입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침입 당시 사설경비업체의 경비시스템이 이를 탐지해 경비업체에서 112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둑은 3층 창문을 깨고 별장 안으로 들어갔으며 현관에 있던 카메라 3대를 훔쳐 달아났다. 8대의 감시카메라가 있었으나 도둑은 이를 교묘하게 피해 침입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