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천억 자산가 피살, 둔기로 잔인하게 살해된 이유? ‘자기 소유 건물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천억 자산가 피살’

수천억 자산가로 알려진 60대 남성이 자기 소유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3일 오전 3시 19분께 강서구 내발산동에 있는 한 4층짜리 상가 건물 3층 관리사무소에서 송모 씨(67)가 숨져 있는 것을 송 씨의 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송 씨는 이날 0시 50분쯤 건물에 들어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그의 부인은 경찰 조사에서 “남편이 연락을 받지 않아 찾아가보니 관리사무소 문 앞에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송 씨의 머리에서 10여 차례 둔기로 맞은 흔적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그가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남성은 이 건물 이외에 다른 재산이 많아 수천억 원대 자산가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원한이나 채무 관계에 의한 타살로 보고 이 건물주의 주변 인물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살해 방식이 잔인한 점등을 미뤄 원한관계에 의한 살인으로 보고 있다.

사진 = 방송 캡처 (수천억 자산가 피살)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