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전 SNS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짝’ 여성 출연자가 촬영 도중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돼 파장이 일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메모 등으로 미뤄 이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5일 오전 2시 15분쯤 서귀포시 하예동의 한 펜션 화장실에서 A(29·여)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출연진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두 번째 브리핑에서 “명백한 자살”이라고 밝히며 유서 내용 일부를 공개하고, 자살 직전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따라 촬영을 전후로 A씨 신상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주에서의 촬영 초기만 하더라도 즐거운 분위기 속에 촬영이 진행된 것으로 보였으나 숨진 A씨가 일주일 만에 숙소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기 때문이다.

남녀간 짝을 맺어주는 SBS ‘짝’ 제작진 등은 지난달 27일부터 제주도 현지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촬영 초기 분위기는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촬영시작 4일째인 지난 2일 오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 밝게 웃는 자신의 사진과 함께 ‘나는 제주도예요. 행복하닷∼’이라는 글을 올리고, 지인들의 응원메시지에 ‘응 잘하고 있어’, ‘와~ 여기 장난 아냐’는 등 댓글을 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연진의 경찰 진술에 따르면 A씨는 촬영 초반에는 활기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사망 전날(4일)에는 활기가 없었고, 밤에는 테라스에 혼자 있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러한 정황으로 보면 3일과 4일 이틀간 A씨의 심경에 급격한 변화를 일으킬 만한 일이 생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이 공개한 A씨의 유서 형식의 메모에는 “엄마, 아빠에게 너무 미안하다. 너무 힘들어서 살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버라이어티한 내 인생 여기서 끝내고 싶다”는 등의 글이 적혀 있어 짧은 기간에 극과 극을 달린 감정변화를 엿보게 하고 있다.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그 동안 방송했다 하면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프로그램에서 결국 사고가 벌어졌네”,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사망사건을 두고 악성 댓글 달지 맙시다”,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자살의 원인을 너무 단정적으로 추측하지 않았으면” “SBS 짝 여성 출연자 사망, 가족들은 물론이고 함께 출연한 다른 사람들도 충격이 크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