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더 힘들어진 할배들 더 강해진 짐꾼 서진 이번엔 스페인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tvN ‘꽃보다 할배 3탄’ 첫 방송

‘평균연령 77세 할배’들이 스페인으로 떠났다. 일정을 직접 짜고 돈을 쪼개 쓰며 스스로 길을 찾아간다. 이전 여행이 ‘관광’에 가까웠다면 이번 스페인편은 ‘여행’에 더 무게를 두었다.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 ‘꽃보다 할배-스페인편’은 좀 더 난이도를 높여 시청자를 만난다.


▲ ‘꽃보다 할배’
바르셀로나에서 시작해 마드리드에서 끝나는 9박 10일 동안, 이국적인 풍광을 배경으로 할배들의 고생담이 펼쳐진다. 할배들이 처음 여행한 프랑스-스위스편과 타이완편은 낭만적인 여행과 이들을 모시며 쩔쩔매는 ‘짐꾼’ 이서진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면서 재미를 줬다. 스페인편은 모든 일정을 할배들의 손에 맡겼다. 1인당 10만원이던 하루 용돈도 줄였다. 이서진도 하루 늦게 합류한다.

나영석 PD는 “배낭여행을 할 때는 의견이 안 맞아 싸우고 화해하고, 힘든 일정에 지치기도 하고 누군가 도와주기도 한다”면서 “여행이라는 건 원래 그런 것이고, 할배들에게도 더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 힘들어진 여행 속에서 할배들의 새로운 감정선을 엿볼 수 있는 게 ‘꽃할배’ 스페인편의 관전 포인트라고 나 PD는 짚었다.

여유 있고 푸근했던 ‘구야형’ 신구는 조금씩 흥분하기 시작하고, 맏형 이순재는 리더십을 발휘한다. 박근형은 이전보다 더 여행을 즐기며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뽐낸다. 반면 막내 백일섭은 여전히 심드렁한 캐릭터로 웃음을 끌어낸다.

이서진이 낯선 땅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도 또 다른 재미다. 프랑스-스위스와 타이완에서는 영어 실력과 타고난 감각으로 어렵지 않게 짐꾼 역할을 수행했지만 스페인은 영어도 잘 통하지 않는 나라라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 왔단다. 하지만 할배들의 요청으로 도전한 요리는 족족 실패하고, 부족한 용돈은 제작진에게서 빼앗아 온다. 제작진의 몰래카메라에 줄곧 당하기만 했던 이서진이 이번에는 제작진과 난투극에 가까운 ‘밀당’을 벌인다. 나 PD는 “이제는 이서진이 제작진의 허를 찌르기도 한다”면서 “제작진도 열흘 내내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유럽과 이슬람의 문화를 섞어 놓은 스페인의 특색도 볼거리를 선사한다. 첫 번째 여행지인 바르셀로나는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도시다. 나 PD는 “안방에서 가우디의 건축물을 감상하고 이슬람 문화의 영향을 받은 다양한 문물을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3-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