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t 고객정보 유출, 홈페이지 해킹 전문해커들 잡고 보니..‘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t 고객정보 유출’

6일 KT의 홈페이지가 해킹 돼 1200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KT 홈페이지 해킹 사건이 알려지자 KT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홈페이지 해킹 사실이 경찰수사가 모두 끝나고 난 뒤에 알려져 KT가 사실을 은폐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

이에 KT는 사과문을 통해 “6일 경찰에서 발표한 고객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 고객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KT는 정보 유출경위에 대해 경찰조사에 적극 협조하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수사 결과 이용대금 명세서의 고유번호 9자리로도 고객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는 등 KT의 보안시스템이 허술한 것으로 드러나 KT를 향한 국민들의 공분이 쉽게 가라앉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경찰은 KT 보안담당자의 고객정보 관리 소홀 여부에 관해 추가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문해커들은 KT뿐만 아니라 타이통사와 금융권 등의 홈페이지도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보이며 현재까지 KT외의 다른 곳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인천경잘청 광역수사대가 김모(29)씨와 정모(38)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전문해커로 텔러마케팅 업체 대표 박 모(37)시와 공모해 ‘파로스 프로그램’이라는 신종 해킹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난 1년 동안 KT의 홈페이지서 가입자의 개인정보를 수시로 빼내 단말기 판매 등의 영업에 활용했다.


kt 고객정보 유출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kt 고객정보 유출..이제 옮겨야할 때가 온 듯”, “kt 고객정보 유출..도대체 내 정보는 누가 보호해 주는 거냐” “kt 고객정보 유출, 이젠 지친다” “1200만 명 정보 유출, 다른 보안장치가 필요하다” “1200만 명 정보 유출, KT 제대로 해결하라” “kt 고객정보 유출..왜 또 이런 일이”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홈페이지, 방송 캡처 (kt 고객정보 유출)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