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체코 여대생 귀국, 유럽여행 중 의식불명 ‘1억원에 달하는 비용 때문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체코 여대생 귀국’

여행 도중 체코 프라하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한 김효정(20) 양이 귀국했다.

김효정 양은 5일(현지시간) 오후 6시21분 체코 프라하를 출발하는 KE936편에 올라타 6일 오후 12시30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김양은 지난달 3일 오전 체코의 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한 달 가량 의식불명 상태로 현지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현재까지 병원비만 수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용직 노동자인 A씨의 아버지는 현지 치료비와 이송비 등 약 1억원에 달하는 비용 때문에 딸을 국내로 데려오지 못해 애를 태웠다고 전해졌다.


A씨의 딱한 사정을 접한 대한항공은 A씨를 국내로 데려오는 데 드는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현대오일뱅크 1% 나눔 재단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체코 여대생 귀국을 돕기 위해 각각 1천만원을 지원했고, 외교부는 긴급 구난비 명목으로 200여만원을 전달했고 A씨가 졸업한 고교 동문들도 모금을 하는 등 각계각층에서 구원의 손길이 이어졌다.

사진 = 서울신문DB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