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출연자 죽은 예능, 웃으며 보라고?” 짝 폐지 강력 주장에 SBS 입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짝 폐지’

최민희 민주당 의원은 7일 SBS ‘짝’을 폐지 안 한다면 시청자에 대한 폭력이라며 프로그램 폐지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민희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고인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SBS 제작진의 책임 여부는 수사를 통해 밝힐 일이다. 하지만 이와 별도로 ‘짝’은 폐지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출연자가 죽음에 이른 예능을 웃으며 보란 말인가”라고 짝 폐지를 주장했다.

최 의원은 “사망한 출연자의 유서를 보면 제작진이 고인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촬영 도중 고인과 연락을 취한 고교 동창은 제작진이 ‘고인을 불쌍한 캐릭터로 만들려 했다’고 주장하며 고인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실이라면 제작 과정에서 고인이 큰 심리적 압박을 느꼈다고 볼 수 있다”고 ‘짝’이 폐지돼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짝 폐지 논란에 SBS 측은 “아직 짝 폐지 여부에 대해 결정된 사항이 전혀 없다. 사고가 난 후 임원진이 회의를 하며 다각도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인데 폐지를 한다는 것 자체가 뭔가 잘못했다는 걸 인정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 아닌가”라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고 신중하게 판단할 일”이라고 전했다.

앞서 ‘짝’ 제주도 특집 편 촬영에 참여한 전 모(29) 씨가 5일 새벽 2시께 목을 매단 채 숨져있는 것을 담당 PD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전 씨는 지난 달 27일부터 남성 출연자 7명, 여성 출연자 5명, 스텝 등 모두 40여명과 함께 이 프로그램을 촬영 중이었으며 최종 선택인 마지막 촬영을 남겨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욕실에 남긴 유서에는 “엄마 아빠 너무 미안해. 나 너무 힘들어서 살고 싶은 생각도 없다. 제작진들에게 많은 배려 받았다. 단지 여기서 짝이 되고 안 되고가 아니고 삶이 의미 가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촬영과정에서 강압이나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면서도 유가족과 지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재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KBS 방송 캡처(짝 폐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