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붙는 짝 폐지 논쟁 “출연자, 불쌍한 캐릭터 만들려 했다” 사망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붙는 짝 폐지 논쟁 “출연자, 불쌍한 캐릭터 만들려 했다” 사망원인?

‘짝 폐지설’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SBS가 관련 입장을 밝혔다.

SBS 관계자는 7일 여러 매체들을 통해 “현재 폐지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여러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짝 폐지에 대해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폐지는 사건이 마무리되고 나서 말해도 늦지 않지만 최대한 빨리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5일 ‘짝’에 출연한 20대 여성이 촬영 숙소 화장실에 유서를 남긴 채 숨졌다. 이에 경찰이 수사에 나서고 파장이 일자 짝 폐지설이 확산됐다.

정치권도 술렁이고 있다. 최민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짝을 폐지 안 한다면 시청자에 대한 폭력”이라며 프로그램 폐지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최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고인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SBS 제작진의 책임 여부는 수사를 통해 밝힐 일이다. 하지만 이와 별도로 ‘짝’은 폐지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출연자가 죽음에 이른 예능을 웃으며 보란 말인가”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사망한 출연자의 유서를 보면 제작진이 고인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촬영 도중 고인과 연락을 취한 고교 동창에 의하면 제작진이 ‘고인을 불쌍한 캐릭터로 만들려 했다’고 주장하며 고인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며 “사실이라면 제작 과정에서 고인이 큰 심리적 압박을 느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짝 폐지 논쟁, 사망원인 제대로 밝혀져야 할텐데”, “짝 폐지 논쟁, 정말 짝 출연자 사망원인이 뭘까”, “짝 폐지 논쟁, 사망자 사망원인 불쌍한 캐릭터 때문인가”, “짝 폐지 논쟁, 출연자 불쌍한 캐릭터라니 무슨 말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