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쓰리 데이즈’ 작가 김은희 벌써부터 반전 공개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쓰리데이즈’


드라마 ‘쓰리 데이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김은희 작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5일 SBS 새 수목극 ‘쓰리 데이즈’(김은희 극본, 신경수 연출, 제작 골든썸픽쳐스)가 시작된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는 이 드라마에 대한 설왕설래로 가득하다.


단순히 드라마의 높은 완성도와 배우들의 호연에 대한 칭찬을 넘어 드라마의 향후 전개 방향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쓰리데이즈’는 방송 2회만에 대통령 암살계획의 범인이 경호실장 함봉수(장현성)라는 것이 밝혀졌다.

이에 제작사 골든썸픽쳐스는 “워낙 진행이 빨라 나머지 분량을 어떤 내용을 채울 지 문의하는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모든 내용은 김은희 작가만이 알고 있다. 그 동안 다른 작품에서 보여줬듯 어떤 예상을 해도 그것을 뛰어넘는 대본으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것이다”고 전했다.

김은희 작가는 지난 2010년 tvN 드라마 ‘위기일발 풍년빌라’로 데뷔했다. 이후 지난 2011년에는 SBS ‘싸인’, 2012년에는 SBS ‘유령’ 등을 집필하며 많은 인기를 얻었다. 특히 김은희 작가는 과학 수사, 사이버 수사를 소재로 한 드라마에서 예측할 수 없는 극 전개와 촘촘하고 치밀한 구성으로 짜여진 놀라운 반전 요소 등을 작품 곳곳에 펼쳐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한편 김은희 작가의 남편은 장항준 감독으로 알려져 있다.

김은희 작가에 대해 네티즌들은 “쓰리데이즈 김은희 작가 어떻게 하면 그렇게 글을 잘 쓰지”, “쓰리데이즈 김은희 작가. ‘쓰리데이즈’도 기대된다”, “쓰리데이즈 김은희 작가, 역시 믿고 보는 김은희 작가” “쓰리데이즈 김은희 작가 시청률 기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