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성재 아나운서, 형 배성우 언급…누군지 보니 영화 ‘미쓰 홍당무’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성재 SBS 아나운서. / 배성재 트위터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형 배성우를 언급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출연해 ‘책 속에 길이 있다’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배성재 아나운서는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으며 괜찮은 연기력을 자랑했다. 이에 컬투는 “형이 연기자니까 본인도 연기하고 싶지 않냐”며 운을 뗐다.

이에 배성재는 “형은 오래 연기를 하기도 했고, 연기적인 재능을 타고났다. 나는 전혀 없다. 가끔 시나리오를 집필하고는 한다”고 말했다.



배성재의 형은 배우 배성우로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 ‘미쓰 홍당무’, ‘집으로 가는 길’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바 있다.

배성재 형 배성우 언급에 대해 네티즌들은 “배성재 형 배성우, 둘이 닮았다 했더니 형제였구나”, “배성재 형 배성우, 낯이 익다 했더니 미쓰 홍당무 피부과 의사로 나온 배우네”, “배성재 형 배성우, 형제가 둘다 잘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