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화정, 54세 옥택연 아버지와 동갑 ‘비키니 입고 라디오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최화정의 나이가 새삼 화제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주인공인 김희선, 최화정, 김광규, 류승수, 택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최화정은 김광규를 아기라고 부른다고 밝혔고, MC들은 “김광규가 오빠 아니냐”며 놀라워했다. 그러자 김광규는 “믿기 어렵겠지만 나보다 훨씬 나이가 많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1967년 생으로 올해 만 47세다. 이에 최화정은 김광규와 첫 만남을 떠올리며 “김광규가 초면에 나를 ‘선생님’이라고 부르더라. 순간 결혼 안 한 사람은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했다. 나이가 어리다 해도 미혼인 여자한테 선생님이라고 덥석 부르는 자체가 앞으로 몇 년간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김광규는 “내가 어릴 때부터 너무 좋아했다. 초반에 극존칭으로 시작하면 나중에 최화정 씨가 정리해 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때 MC 박미선은 옥택연에게 “최화정 씨를 누나라고 부른다던데 부모님 연세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옥택연은 “사실 최화정이 우리 아버지와 나이가 같다”고 털어놓아 최화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옥택연의 폭로에 김광규는 “선생님 맞네”라고 놀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네티즌은 최화정의 나이에 큰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최화정의 나이는 포털 사이트 프로필에 등록되어 있지 않았다. 하지만 옥택연의 아버지 나이가 1961년 생으로 54세임을 알아냈다. 최화정이 1961년생이 맞다면 올해 나이는 54세인 셈. 더불어 그녀는 놀라울 만큼 젊어 보이는 동안 미모를 인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 2010년 독일월드컵 당시 최화정은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비키니를 입은 채 방송을 진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최화정은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이 16강에 올라가면 비키니를 입고 진행을 하겠다”며 공약을 내걸었던 바, 라디오 부스에서 하늘색 비키니를 입고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최화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