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짝 폐지, “카메라가 없는 사이 남성 출연자가..” 성희롱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짝 폐지’

SBS ‘짝’이 결국 폐지된다. SBS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출연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프로그램 ‘짝’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SBS측은 “SBS는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건의 사후 처리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과정에서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프로그램 ‘짝’을 폐지하게 된 데 대해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보다 좋은 프로그램으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마지막으로 남겼다.

한편 여성 출연자 A씨의 어머니는 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딸이 촬영장에서 성희롱에 가까운 추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메라가 없는 사이 남성 출연자가 A씨의 치마를 갑작스레 들쳤다. 심지어 A씨가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있는데 제작진이 “촬영을 하겠다”며 문을 열려고 시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담을 한 의사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분이 아니고 촬영을 통해 스트레스를 받은 것 같다’고 소견을 내놨다”며 “애정촌에서 불안감에 밤에 잠도 못 잤다고 하더라. 당시에 가서 있었던 일을 일기 형식으로 고스란히 적어와 읽어봤다. 정말 성희롱 또는 성폭행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일을 겪은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의 어머니는 불면증과 우울증에 빠진 딸을 보면서 제작진에 항의를 했으나, 별다른 사과를 받지 못했다. A씨의 어머니는 “딸과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 제보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짝 폐지’에 네티즌들은 “짝 폐지, 정말 사라지는 구나”, “짝 폐지, 정말 없어지나?”, “짝 폐지, 찬반양론 팽팽하던데”, “짝 폐지..부모를 생각하면 당연히 폐지해야지”, “짝 폐지..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짝 폐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