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가연 “나와 임요환 향한 악플에 울화병…대학가는 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가연이 자신과 남편 임요환에게 근거없는 비난을 한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가연은 7일 방송된 KBS 2 ‘풀하우스’에서 ‘악플러 고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가연은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 21명정도 처리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 ‘사과하겠습니다’, ‘합의해주세요’하는데 일단 잘못한 부분 사과 받는다. 이걸 한 부분은 댓가를 받아라라는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김가연은 왜 그렇게 고소를 계속하는지 이유를 묻자 “2~3년차 됐더니 울화병이 생기고 우울증도 왔다.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나부터라도 싸워야겠다 생각했다. SNS를 통해 고소하는 과정을 다 밝혔다”고 답했다.

김가연은 이어 “나는 괜찮은데 가족한테 할 때 견디기 힘들었다. 내 딸이 이번에 대학에 입학했다. 인터넷을 안 보면 상관 없는데 하니까, 엄마인 내가 강하게 나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방송에는 김가연 외에 최종원, 샘해밍턴, 김원준, 나르샤,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