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 사망, 자살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가 사망했다.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가 8일 새벽 집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자택에서 목을 매 숨졌다. 9살 아들이 발견한 뒤 오전 4시24분쯤 경찰에 신고했다”며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자살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당 관계자는 “박은지 부대표가 개인사 때문에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이 때문에 힘들어했다”고 전했다.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의 빈소는 서울 동작구 중앙대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일 오전 8시다.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는 교사 출신으로 진보신당 부대변인과 대변인을 지냈다. 당명이 노동당으로 바뀐 이후에는 대변인과 부대표를 겸임해 활동했고 지난 1월 대변인직을 사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