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가연 악플러 고소 “난 1대 맞으면 2대 때려” 용서 못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가연 악플러 고소’

배우 김가연이 악플러를 고소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김가연은 7일 방송된 KBS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해 악플러의 말에 상처를 입고 고소하게 된 이야기를 전했다.

김가연은 “악플러 공격 받았을 때 참으면 고생이지만 나는 분출형이다. 나는 한 대 맞으면 두 대 때리겠다는 마음이다”며 “그래서 악플러 고소로 지금까지 21명 정도 사법 처리가 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가연은 “악플러 대부분 고소당한 뒤 합의해달라고 사과하는데 난 합의금 받자고 하는 것 아니다. 사과는 받겠지만 대가는 법의 심판대로 가려고 한다. 나도 2~3년은 악플을 봐도 참았는데 우울증이 생기고 스트레스가 쌓이더라”며 ”나부터라도 싸워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분노를 표했다.

특히 김가연은 “내게 하는 욕은 참을 수 있지만 가족에게 하는 욕은 참기 힘들다. 딸이 대학교에 들어가는데 딸을 가지고 농담을 하니까”라며 악플러 고소의 결정적 계기를 밝혔다.

네티즌들은 “김가연 악플러 고소, 이렇게 해야 한다”, “김가연 악플러 고소, 통쾌하다”, “김가연 악플러 고소, 얼마나 상처 받았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김가연 악플러 고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