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뇌쇄적 퍼포먼스에 ‘음악중심’ 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 MBC


가수 가인의 ‘24시간이 모자라’ 무대가 온라인을 강타했다.

가인은 8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 400회 특집에서 선미와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는 스페셜 무대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인은 부분적으로 절개된 밀착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가인은 맨발로 생동감 넘치는 안무를 도발적인 눈빛과 수준 높은 퍼포먼스로 완벽하게 소화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공연을 본 네티즌들은 “쇼 음악중심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가인에게 가야할 곡이 선미에게 갔던 것 같은 착각” “쇼 음악중심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가인이 ‘24시간이 모자라’로 평정했다” “쇼 음악중심 가인 24시간이 모자라, 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선미는 ‘쇼 음악중심’ 400회 특집에서 가인의 ‘피어나’를 열창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