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뉴이스트 렌 여장, 민아 일반인 만드는 미모 “여자보다 더 예뻐”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이스트 렌 여장’

뉴이스트 렌 여장이 화제다.

그룹 뉴이스트 멤버 렌이 MBC ‘쇼! 음악중심’ 400회 특집을 위해 여장을 했다.

렌은 8일 방송된 ‘쇼! 음악중심’에서 걸그룹 걸스데이를 패러디한 ‘보이스데이’로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보이스데이는 뉴이스트의 렌, 비투비의 민혁, 빅스의 홍빈, 에이젝스의 승진이 여장을 하고 결성한 그룹.

소속사 플레디스가 공개한 사진에는 걸스데이 멤버 민아와 여장을 한 뉴이스트 렌이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렌과 함께 사진을 찍은 민아는 “렌이 제일 예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네티즌들은 “뉴이스트 렌 여장 대박이다”, “민아를 일반인 만드는 미친 미모”, “뉴이스트 렌 여장, 여자보다 더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플레디스(뉴이스트 렌 여장)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