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민 “3000만원에 섹시화보 찍자고…곽현화에 밀려 공백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지민 “3000만원에 섹시화보 찍자고…곽현화에 밀려 공백기”

개그우먼 김지민이 무명시절 섹시 화보 유혹이 있었다고 고백해 화제다.

김지민은 지난 8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무명시절 섹시 화보를 찍자는 제의가 왔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지민은 “무명시절이 4년 있었는데 당시 3000만원을 주며 섹시 화보를 찍자고 하더라. 비키니도 입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생각해보니까 노래 못하는 데 가수가 된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섹시 화보를 하루 만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지민은 또 과거 곽현화에 밀려 공백기를 거쳤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세바퀴’에 출연한 김지민은 2007년 ‘개그콘서트’의 ‘불청객들’ 코너에서 여자주인공 역할을 하고 있었지만 후배 곽현화의 등장 이후 공백기를 거쳤다고 고백했다.

김지민은 “어느 날 대본을 보니 내 이름 대신 곽현화의 이름이 쓰여 있었다”면서 “이후 2년 반을 내리 쉬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도연도 “곽현화가 등장하자마자 인기를 누렸다”고 맞장구를 쳤다.

김지민 고백에 대해 네티즌들은 “김지민 씨 억울했겠다. 곽현화가 대신 되다니 대단”, “김지민 섹시화보 안찍길 잘한 듯”, “김지민, 곽현화보다 못한 게 없는 것 같은데”, “김지민 곽현화 두 사람다 섹시하고 예뻐요. 힘내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