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먹거리X파일 “쇠고기 마블링도 조작”…어떻게 만드나 했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거리X파일 “쇠고기 마블링도 조작”…어떻게 만드나 했더니

가짜 쇠고기 마블링이 등장해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에서는 질낮은 쇠고기에 소기름을 주입해 가짜 마블링을 만들어내는 현장을 고발했다.

근내 지방도로 불리는 마블링은 쇠고기 육질 등급 판정기준 중 하나다. 마블링 외에도 지방색, 조직감, 성숙도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분류한다. 흔히 1++, 1+, 1, 2, 3등급으로 나뉜다. 1++ 등급과 3등급은 대략 2배 이상의 가격 차이가 난다.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은 “쇠고기 마블링을 (인위적으로) 만들 수 있다”면서 “호텔이나 고급 식당에서도 가짜 마블링 쇠고기가 쓰인다”는 충격적인 제보로 시작됐다.

실제로 한 육가공 업체에서는 수백개의 바늘이 달린 기계가 움직이며 쇠고기에 소기름을 주입하고 있었다. 여기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조미료가 첨가됐다. 찌꺼기가 가득한 소기름을 끓여 채에 거르는 장면도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국내에서는 보통 부드러운 쇠고기 맛을 선호해 마블링이 잘 된 고기를 선호한다. 하지만 이런 마블링 조차 일부가 가짜로 드러남에 따라 충격파가 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가짜 마블링, 이젠 뭘 믿고 먹어야 할 지 모르겠다”, “가짜 마블링, 쇠고기 가지고 장난치는 업자들은 감옥에 보내야 한다”, “가짜 마블링, 정말 기가 찬다”, “가짜 마블링, 저런 방법은 어디서 개발했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