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짝 폐지, 사망자 부모 “왜 죽음 택했는 지 사망원인 의혹 풀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짝 폐지, 사망자 부모 “왜 죽음 택했는 지 사망원인 의혹 풀고 싶다”

제주도의 촬영지에서 숨진 채 발견된 SBS 프로그램 ‘짝’ 사망자의 부모가 “딸이 방송 출연 중에 왜 죽음을 선택했는지 의혹을 풀고 싶다”고 밝혔다.

’짝’ 사망자 전모(29·여·경기도)씨의 어머니 이모(53)씨는 9일 연합뉴스에 ‘유족 측 입장’을 전해왔다.

전씨의 부모는 이 입장에서 “딸이 휴대전화와 SNS를 통해 ‘촬영이 힘들다. 방송이 나가면 힘들어질 것 같다’, ‘촬영이 힘들었다’며 괴로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멀쩡히 방송에 출연했던 얘가 방송 출연 중에 왜 힘들어했고 죽음 선택까지 했는지를 밝히고 싶다”며 의혹을 풀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낮 서귀포시 모처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입장을 표명한 이유에 대해 “답답한 심정을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머니 이씨는 이날 제주도에 내려온 지 나흘 만에 처음으로 병원 영안실 찾아 숨진 딸의 모습을 보고 통곡하기도 했다.

그러나 입장발표에서 ‘경찰이 휴대전화와 SNS 조사가 완료돼 자살 동기가 없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수긍할 수 없다’는 내용은 경찰 수사가 끝났다는 한 매체의 잘못된 언론보도로 생긴 오해에서 비롯됐다며 바로잡았다.

전씨의 어머니 이씨는 앞서 전화 통화에서도 ‘짝’ 프로그램 촬영 당시 딸이 “심리적 압박감을 느낀 것 같다”며 “촬영 중에 전화 통화와 문자에서 제작진이 딸을 비련의 여인으로 그리려고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어머니 이씨는 딸이 이 촬영분이 방송되면 신상정보가 공개되는 것을 두려워하면서 ‘호주 쪽으로 어학연수 가려는데 보내주실 거죠?’라고 묻는 모녀간의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또 “딸의 죽음으로 인해 ‘짝’ 프로그램의 문제가 드러나 폐지까지 됐는데도 SBS와 3번 정도 만나는 동안 공식적인 사과 입장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씨의 어머니 이씨는 “남편이 딸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아 입이 돌아갈 정도로 몸이 나빠져 병원에 입원했다”며 “딸을 구해주지 못하는 부모가 멀쩡히 숨을 쉬고 물을 마시고 밥을 먹고 있다니 죄스럽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장례식 일정을 아직 잡지 않았으나 장례식에서 딸의 가슴에 프레지아 꽃을 얹어 보내고 싶다”고 말하며 흐느꼈다.

한편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서귀포경찰서는 숨진 전씨가 ‘짝’ 촬영 과정에서 힘들어했던 정황을 일부 확인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밝힌 전씨의 휴대전화 카카오톡에는 사망 전에 친구 등과 주고받은 ‘같은 기수 출연자들도 내가 제일 타격 클 거 같대’, ‘둘이 밖에서 이벤트 한 거 녹음해서 다 같이 있는 데서 틀어놓는데 나 표정관리 안 되고 카메라는 날 잡고 진짜 짜증 났어’, ‘신경 많이 썼더니 머리 아프고 토할 것 같아’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경찰은 또 방송국 측에 촬영분 전반에 대해 제출을 요청, 분석작업을 벌이며 강압적 촬영 의혹에 대해 추가 수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번 수사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고 유족에게 ‘자살 동기가 없다’고 통보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전씨가 ‘짝’ 촬영 과정에서 심적 부담을 느끼긴 한 것 같지만 정확한 자살 동기를 찾기 위해 SNS 기록과 촬영과정, 개인사 등에 대해 확인해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10일 오전 서귀포경찰서에서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SBS ‘짝’ 관련 수사 진행 사항을 설명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