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배동 미라, 시신을 7년간 집에 두고 생활한 이유? ‘부활믿어..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배동 미라’ 사건이 화제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약사출신의 아내가 암으로 사망한 남편 시신을 집안 거실 한가운데에 7년간 보관해둔 사연이 공개됐다.

2013년 11월 7년간 암으로 투병 중이었던 한 남자가 자취를 감췄다. 생사를 확인할 수 없다는 제보를 받은 제작진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그 집을 찾았다. 주민들은 여자의 집 주변에서 시체가 썩는 냄새가 난다며 신고를 했지만 여자는 끝내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2013년 12월 26일,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급받은 뒤에야 집안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집안에는 한 남자의 시신이 거실 한가운데에 놓여있었다. 시신은 7년 동안 완전히 부패하지 않은 미라 상태에 가까웠다.

아내는 그동안 남편의 안부를 묻는 질문에 “잘 지내고 있다,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말해왔다. 주변 사람들의 증언에 따르면 아내는 시신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잠을 잤으며, 시신을 씻긴다고 했다. 아내의 직업은 약사다. 이웃들은 “아내의 성격이 명랑하고 활발했다”고 말했다.

집에는 세 자녀와 남자의 친 누나도 시신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남자의 가족들은 시신이 ‘살아있다’고 믿었다고 전했다.

신기하게도 ‘방배동 미라’는 부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방배동 미라’는 타살 흔적은 없었고, 시간이 오래됐기 때문에 사인은 불분명했다.

방배동 미라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방배동 미라, 도대체 무슨 종교를 믿었길래”, “방배동 미라, 7년을 시신과 함께 살다니..”, “방배동 미라, 시신이 부패하지 않은 이유가 더 궁금해”, “방배동 미라..온 가족이 부활을 믿었다는 게 놀랍다”, “방배동 미라..제목부터 오싹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방배동 미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