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윌 눈물, 가상 유서 읽던 중 울컥 ‘뭐라고 썼길래..이런 면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이윌 눈물’

‘진짜사나이’에 출연 중인 가수 케이윌이 부모님께 쓴 편지를 읽다가 눈물을 보였다. 케이윌은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에서 혹한기 훈련을 떠나기 전, 전쟁 상황을 가정하며 부모님께 가상 유서를 남겼다.

이날 케이윌은 “군이라는 곳은 확실히 가족을 사랑하는, 숨겨진 마음을 찾게 해주는 곳”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마음이 울컥해지는 걸 보니 말입니다”라고 말하던 와중에 케이윌은 감정이 북받쳐 오른 듯 눈물을 보였다.

이후 케이윌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도 왜 그렇게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더라.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릴 부모님을 떠올리니 저절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정말 슬픈 감정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에 박형식은 “(케이윌의) 그때 그 마음이 이해된다”며 먹먹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케이윌 눈물에 네티즌은 “케이윌 눈물, 가상유서라니 나 같아도 울컥했을 듯”, “케이윌 눈물, 케이윌 화이팅”, “케이윌 눈물, 편지 읽는데 나도 따라 눈물 날 뻔 했다”, “케이윌 눈물..마지막까지 힘내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진짜사나이’에서는 이병 케이윌과 헨리가 기존 멤버, 선임들과 함께 특공 불사조 특공대대의 살벌한 혹한기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 = MBC (케이윌 눈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