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후, 지워도 지워도 생기는 흰 눈썹에 경악 “죽을때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후 흰 눈썹’

윤후의 흰 눈썹이 화제에 올랐다.

9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충남 서산 웅도마을에서 정월대보름을 보낸 아빠 어디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후는 아빠 윤민수가 자리를 비운 사이 제작진이 나눠준 정월대보름에 대한 설명문을 읽었다. 윤후는 ‘야광귀신이 신발을 가져갈 수 있으니 신발을 숨겨두라’는 글을 읽고 겁에 질려 울음을 터뜨리는가 하면 ‘밤에 잠들면 눈썹이 하얗게 된다’는 글 때문에 불안함 속에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윤민수는 밀가루를 이용해 윤후를 흰 눈썹으로 만드는 장난을 시도했다. 김진표 역시 윤후를 향해 “눈썹이 완전 하얘졌네”라고 거들었다.

윤후는 화장실로 달려가 흰 눈썹을 확인하고 급하게 세수했다. 하지만 윤민수와 김진표는 윤후가 세수를 하고 나올 때마다 눈썹을 닦아주는 척 하며 밀가루를 계속 묻혔고 윤후는 “흰 눈썹 죽을 때까지 안 지워지냐”고 걱정하다 눈물까지 보였다. 윤후는 폭풍 세수를 하며 “나는 정월 대보름이 너무 싫다”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윤후 흰 눈썹, 귀여워”, “윤후 흰 눈썹, 아직까지도 순수한 윤후”, “윤후 흰 눈썹, 윤후 때문에 본다”, “윤후 흰 눈썹, 윤민수 여전히 짓궂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윤후 흰 눈썹)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