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세연 해명, 겹치기 출연 논란 또.. ‘감격시대’-‘닥터 이방인’ 동시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세연 해명’

배우 진세연(20) 측이 겹치기 출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 출연 중인 진세연이 5월 초 방송 예정인 SBS ‘닥터 이방인’의 촬영에 들어가며 겹치기 출연 논란에 휩싸였다. 진세연은 지난 4일 진행된 ‘감격시대’ 촬영 현장 공개에도 참여하지 못했으며 ‘닥터 이방인’의 헝가리 촬영이 지연되며 ‘감격시대’ 촬영에도 차질을 빚었다.

이에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 측은 “감격시대 측과 합의한 상황이다. KBS의 사전 동의를 받고 헝가리에 4일동안 다녀왔으며 스케줄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감격시대’ 오는 4월 2일 종영하고 ‘닥터 이방인’은 5월 초에 방송된다. 두 드라마에 동시에 출연을 하지 않는데 겹치기 출연이라고 해서 당혹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감격시대’ 측은 “진세연이 ‘닥터 이방인’에 출연한다는 것은 이미 파악했던 일이지만 예정됐던 시기를 잘 지키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며 “SBS와 이야기 끝에 서로 조율하며 좋은 방향으로 마무리 짓기로 했다”고 전했다.

진세연은 앞서도 겹치기 출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첫 주연작인 SBS ‘내딸 꽃님이’ 촬영 중 차기작 KBS2 ‘각시탈’을 결정한 바 있으며 ‘각시탈’ 촬영 막바지에는 SBS ‘다섯손가락’의 출연을 결정지었다.

네티즌들은 “진세연 해명에도 찝찝한 기분”, “진세연 작품 너무 몰아하는 듯”, “진세연 해명, 맞는 말이긴 한데 그래도 동시 촬영은 배우한테도 아닌 듯”, “진세연 해명, 속상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 DB(진세연 해명)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