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지 부대표 사망, 9살 아들이 현장발견+신고 ‘자살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은지 부대표 사망’

노동당 소속 박은지 부대표가 8일 오전 4시 30분 쯤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9살 된 아들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한 매체에 의하면 박은지 부대표가 개인사 때문에 우울증을 앓아오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전해졌다.

노동당은 10일 오전 8시 중앙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서 故박은지 부대표의 발인을 한 후 오전 10시 서울 대한문 앞에서 영결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인에 참석한 노동당 대표 이용길은 비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정오에 노동당 당사에서 노제를 진행한 후 오후 2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하관식을 진행한다.

한편 ‘노동당 박은지 부대표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은지 부대표 사망..아이는 어떡하나?”, “박은지 부대표 사망..35살 너무 젊은 나이에 안타깝네요”, “박은지 부대표 사망..우울증 무서운 질병이네”, “박은지 사망..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은지 부대표 사망..아이는 무슨 죄지?”, “박은지 부대표 사망..아무리 우울증이 심해도 그렇지 아이 앞에서”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79년생인 박은지 부대표는 서울 국사봉중학교 교사출신으로 서울지역 사범대학학생협의회(서사협) 의장과 전국학생연대회의 집행위원장을 지냈다. 이후 노동당 전신인 진보신당 서울 동작구당원협의회 부위원장, 언론국장, 부대변인, 대변인을 맡았다.

사진 = 박은지 페이스북 (박은지 부대표 사망)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