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익병 발언논란, “자식 2명 낳은 여자는 예외” 갑자기 폭탄발언..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익병 발언논란’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 중인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 원장이 인터뷰 중 군대에 관한 발언에 파문이 일고 있다.

함익병 원장은 월간조선 3월호 인터뷰에서 “세계 주요국 중 병역의 의무가 있는 나라는 한국, 대만, 이스라엘인데 이 중 여자를 빼주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면서 “단, 자식을 2명 낳은 여자는 예외로 할 수 있다. 자본주의적 논리가 아니라 계산을 철저히 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함익병 원장은 “독재가 왜 잘못된 건가? 플라톤도 독재를 주장했다. 이름이 좋아 철인정치지, 제대로 배운 철학자가 혼자 지배하는 것, 바로 1인 독재”라며 “독재가 무조건 나쁘다는 것도 하나의 도그마(dogma)”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함익병 원장은 “안철수 의원은 의사라기보단 의사면허소지자다. 이름에 맞게 행동해야죠. 기사를 쓰지 않는 기자가 과연 기자일까요. 안철수 의원은 이제 정치인”이라고 덧붙여 네티즌의 관심을 받았다.


함익병 발언논란을 접한 네티즌은 “함익병 발언논란, 돌직구네”, “함익병 발언논란, 논란될만 해”, “함익병 발언논란, 파문이 일겠는데?”, “함익병 발언논란..남자들은 좋아할까?”, “함익병 군대 발언..딸 군대 보낼 기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함익병 발언논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