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법적대응, 기영노 “김연아-김원중 더 큰 일있다” 여왕 뿔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법적대응’

스포츠평론가 기영노가 김연아(24)와 김원중(30) 열애에 대해 “사실은 더 큰 일도 있다”고 말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기영노는 지난 7일 경인방송 ‘노명호, 양희성의 시사자유구역’에 출연해 “두 사람(김연아, 김원중)이 2012년 11월 처음 사귀게 된 것으로 보도됐지만 피겨스케이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4년 정도 된 것으로 전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팬들의 추측을 유도하면서 김연아와 김원중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영노는 “사실 더 큰 일이 있는데 보도 안 된 것이 많다. 확인이 정확하게 안 됐거나 사실이라 해도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김연아 측은 “열애 보도 후 추측성 보도가 쏟아져 사생활침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법적대응 방침을 전했다.


열애설을 최초 보도한 ‘디스패치’ 또한 10일 해명기사를 싣고 기영노 발언에 대한 비판에 가세했다.

사진 = 스포츠서울닷컴 DB (김연아 법적대응)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