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흰 지팡이를 시각장애인 자립의 상징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능 기부 ‘키친’ 강경환 감독

▲ 강경환 영화감독
“장애인도 세상을 바꾸는 주체가 될 수 있어요.”

영화감독 강경환(46)씨는 단편영화 ‘키친 1015’의 주제를 이렇게 정의했다. 영화는 14분 동안 시각장애인 요리사와 비장애인 여성의 연애를 섬세하게 다룬다. 프랑스 레스토랑을 개업해 자신만의 요리로 서서히 인정받는 요리사가 사실은 시각장애인이었다는 점을 마지막에 알려주면서 장애에 대한 고정관념을 다시 생각해 보게 한다.

제목에 나오는 ‘1015’는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이끌어내고자 세계시각장애인협회가 제정한 ‘흰 지팡이의 날’인 10월 15일을 의미한다. 강 감독은 “시각장애인이 안전한 보행을 위해 사용하는 흰 지팡이가 동정이나 무능의 상징이 아닌 자립과 성취의 상징임을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는 경희사이버대 장애학생지원센터가 강 감독에게 재능 기부를 부탁하면서 시작됐다. 경희사이버대는 장애에 대해 올바로 인식하는 문화를 형성하고자 매년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지난 1일 입학식에서 상영돼 신입생들의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이 대학 문화예술경영학과 4학년인 강 감독은 제안을 받고 흔쾌히 재능 기부를 결정했다.

그동안 사회적 기업인 영화제작소 ‘눈’의 대표로 일하면서 소외받는 이들의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강 감독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영화 스태프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6년 전 사회적 기업을 만들었다”면서 “이번 영화 역시 사회적 기업에서 나온 수익으로 스태프들의 인건비 등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4-03-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