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봉식 사망원인 ‘생활고’ 충격.. 누구는 광고수입만 100억 ‘극과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봉식 사망원인’

배우 우봉식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우봉식(43)이 9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자신의 월세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우봉식은 2007년 KBS 드라마 ‘대조영’에서 팔보 역으로 출연한 이후 이렇다 할 배역을 맡지 못하고 생활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인테리어 일용직 노동자로 근무했으며 결국 삶을 비관해 우울증에 빠지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우봉식은 1983년 MBC 드라마 ‘3840유격대’에서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6월의 일기’, ‘싸이렌’, ‘사랑하니까, 괜찮아’ 등에 출연했다.

우봉식 사망원인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우들 수입이 너무 극과 극인 듯”,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다”, “우봉식 사망원인, 생활고라니 너무 씁쓸하다”, “누구는 광고 수입만 100억 원이라는데”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