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우성 전주 목격담, 20대 女와 거리서 애정행각 ‘알고보니 이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우성 전주 목격담, 이솜’

배우 정우성 이솜 전주 목격담이 화제다.

최근 SNS를 통해 정우성 이솜 전주 목격담이 퍼졌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정우성 이솜은 전주의 한 거리에서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걷고 있다. 특히 정우성의 우월한 비주얼이 감탄을 자아냈다.

정우성 이솜 전주 목격담 사진에 대해 전주영상위원회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해당 사진은 정우성 씨가 맞다. 영화 ‘마담 뺑덕’을 전주에서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필성 감독의 ‘마담 뺑덕’은 고전 ‘심청전’을 파격 멜로극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정우성은 극 중 성추행 논란에 휩싸여 지방으로 좌천된 국문과 교수 심학규 역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이솜은 심학규와 불륜에 빠지는 연인으로 등장한다.

특히 ‘마담 뺑덕’은 강도 높은 노출과 베드신이 담긴다고 전해져 정우성 이솜이 어떤 연기를 선보일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네티즌들은 “정우성 이솜 전주 목격담 사실이었네”, “정우성 이솜 전주 목격담, 열애설인 줄 알았더니. 휴 다행이다”, “정우성 목격담, 여자가 이솜이었구나”, “정우성 이솜 파격 연기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정우성 목격담, 정우성 전주, 이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