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옥소리 “남편, ‘나로 인해 잃은게 많다’고 해”…재혼 후 복귀 심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옥소리가 7년 만에 방송 복귀 심경을 밝혔다.

12일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옥소리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옥소리는 “상황이 상황이니 만큼 주로 외국에 있었다. 지금은 대만에서 지낸다”면서 “7년이라는 세월이 어떻게 보면 굉장히 길게 느껴질 수도 있고, 금방 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텐데 많은 일이 있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옥소리는 이어 “재혼한지 3년이 됐다. 남편은 나에게 굉장히 좋은 사람”이라면서 “2007년 4월에 모 호텔에서 패션쇼를 했는데 거기서 일하고 있었다. 그 후에 점점 알게 됐다”고 밝혔다.

또 “2007년 당시 이혼문제로 워낙 시끄러웠다. 재판이 언제 끝날지 어디까지 갈지 모르는 상황이었고 지금까지 했던 모든걸 다 놔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우린 여기까지인 것 같다고 했는데 자기로 인해 내가 잃은게 너무 많다고 살면서 평생 갚겠다고 하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옥소리는 “재판이 끝나기까지 3년 동안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유일하게 내가 기댈 수 있던 사람인 것 같다”라고 재혼한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옥소리는 갑작스럽게 복귀를 선언한 것에 대해 “복귀한다는 기사가 나가고 나서 반대의견도 많고, 해도 된다는 의견도 많더라. 내 잘못으로 인해서 생긴 문제들이었으니까 내가 다 해결해야 하고, 어떠한 악플이나 지탄을 받더라고 기회를 주신다면”이라고 복귀에 대한 입장을 알렸다.

옥소리는 “재혼 후 아이들에게도 편한 엄마는 아니었다”면서 “아이들을 위해 용기를 내서 세상 밖으로 나올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옥소리는 3년 전 배우 박철과 이혼한 뒤 이탈리아 요리사와 재혼해 두 명의 아이까지 낳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