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 영화] 프라이버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판 ‘변호인’… 스릴러를 더하다

전 세계에서 CCTV가 가장 많이 설치된 도시 중 하나인 영국 런던. 평온하던 런던의 한 시장에 주차된 트럭 한 대가 갑자기 폭발하면서 무려 120명의 무고한 시민들이 목숨을 잃는 대형사고가 발생한다. 폭탄 테러의 유력한 용의자로 한 터키인이 지목되지만 변호인들은 사건을 파헤칠수록 그 뒤에 엄청난 배후가 있다는 사실을 감지한다.



법정 스릴러 영화 ‘프라이버시’는 국가권력의 음모와 불의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변호사들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한 한국 영화 ‘변호인’을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할리우드판 ‘변호인’이라고 단정 짓기에는 영화의 정서나 결이 상당히 다르다. ‘어바웃 타임’ ‘레미제라블’ 등을 만든 제작사 워킹타이틀사가 만든 이 영화는 두 변호사가 아주 사소한 단서에서 정부기관의 거대한 벽에 마주치기까지의 과정을 꼼꼼하고 긴장감 있게 묘사한다.

이 영화는 자연스럽게 영국의 사법 시스템을 들여다보게 만든다. 영화의 원제인 ‘Closed Circuit’는 폐쇄회로(CC)TV를 의미하지만, 국가안보에 위협을 주는 사안에 대해 진행되는 비공개 재판을 뜻하기도 한다. 영화는 폭탄 테러 사건으로 비공개 재판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법무부가 지정한 특별 변호인 클로디아(리베카 홀)와 그를 돕는 변호사 마틴(에릭 바나)이 활약하는 모습을 조명한다. 폭탄 테러의 전말을 조사하던 두 사람은 이 사건의 핵심에 정부 보안기관인 MI5가 있음을 직감한다. MI5는 신속한 사건 해결과 민심 안정을 목표로 거짓으로 용의자를 만들고 재판을 비공개로 진행하려고 했던 것. 하지만 두 사람이 용의자의 무죄를 파헤치려 하면 할수록 정부 권력은 이들의 목을 조여온다. 클로디아와 마틴은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24시간 사생활을 감시하는 감시망 아래서 정부의 무능함을 밝히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영화는 제목과 달리 개인의 사생활 침해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개인과 국가 권력 관계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법정 스릴러 영화의 특성이 강조된 영화는 내내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가 이어진다. 결말 부분에서 힘이 빠지고 극 전개가 매끄럽지 못한 것은 단점이지만 스릴러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만족할 만하다. 호주의 국민 배우인 에릭 바나는 유능하고 자존심 강한 변호사 역을 잘 소화했고, 여배우 리베카 홀도 안정적이고 차분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20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4-03-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