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독일·베트남 현지에서 남북 관계 새 비전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남북의 창’ 25주년 특집

경색된 남북 관계의 해법은 무엇일까.


KBS 1TV는 ‘남북의 창’ 25주년 특집으로 15일 오전 7시 50분 ‘통일 한반도…남북이 함께 그린다’를 방영한다. 단지 북한의 단편적인 실상을 전하는 데서 벗어나 향후 남북 관계의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의도에서다. 1989년 3월 처음 방영된 프로그램은 지상파 방송에선 유일한 북한 전문 프로그램이다.

특집 ‘남북의 창’에선 독일과 베트남을 찾아 남과 북이 함께 준비하는 통일이란 무엇인지 살펴보고, 남북 관계의 새로운 비전을 타진한다. 통일 독일에선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을 이룬 뒤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선 현실을 되돌아보고 베트남에선 북한의 개혁 개방 가능성을 살펴본다.

프로그램은 김정은 정권 출범 3년을 맞아 변화의 길에 접어든 북한의 모습도 중점적으로 다룬다. 아찔한 줄타기에 나선 북한이 여전히 경제특구 개발 등 외자 유치에 나서며 돌파구를 찾는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본다. 아울러 올 들어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 북한이 보인 유화적 태도와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 등을 되돌아보며 향후 전망을 내놓는다. KBS 관계자는 “남북 관계에 중점을 뒀던 데서 벗어나 동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로 취재 영역을 넓혀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남북의 창’은 그간 심층 취재와 분석을 통해 북한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도왔다는 평가를 듣는다. ‘이슈&한반도’ ‘클로즈업 북한’ 등의 코너가 호응을 얻으며 지난해 평균 9~10%대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권이 바뀌면서 부침을 거듭해 온 KBS의 내부 사정 탓에 프로그램이 객관적 좌표 설정에 실패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4-03-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